SD 스트라이크 이지스 by 누굴까

SD건담 카페 플젝용으로 제작한 오리지널 설정의 스트라이크 이지스입니다.
우선은 스트라이크, 이지스로 나눠서 제작 부분에 대한 설명으로 시작을 해보겠습니다.

[스트라이크 건담]
필요로 했던 다리 관절 부분만 추가하면서 불만족한 가동 부분을 조금씩 손봐주는걸로 마무리. 하려 했던게 스커트 가동이나 배꼽포 추가 등으로 괜한 욕심을 부리다 시간만 무지 깍아먹었던 기억이 나네요;;
길이가 늘어난 만큼 비례에 어울리게 빔라이플, 실드는 HG용으로 교체. 개조 부분에 대해 간단히 짚어가 보도록 하겠습니다.

목 - 볼조인트(사이즈 中) 추가로 가동률 개선

어께 - 가동에 걸리는 부분만 깍아내서 가동범위를 높여봤습니다.
손목 - 사진 찍는걸 깜빡한 부분이네요; HG나 후반 SD 제품에 쓰였던 볼관절 손목을 추가했습니다. 주먹손은 SD 스리덤 부품을 사용.

배꼽포 - 정크로 남은 SD 스리덤 부품을 그대로 붙여서 사용. 배꼽포 수납 부분은 파란색 몸통 안쪽을 깍아 내부공간을 그대로 사용했습니다. 사이즈가 딱 맞더군요^^;

스커트 - 다리 관절이 추가되면서 가동범위를 높여보기 위해 통짜 부품을 잘라 볼조인트 추가로 가동이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연결부위가 긴 볼부품과 사이즈가 맞는 연결부분 추가로 스커트 신축이 가능해져 자연스럽게 스커트 가동이 가능하게 만들어 볼 수 있었습니다. 이부분이 잘 풀리지 않아 무지 고생했던 기억이 나는군요;;

다리 - 종아리는 고토부키야 옵션파츠, 허벅지는 폴리캡 + 프라판 자작 부품으로 가동 가능한 다리 모양을 제작.
종아리 옆의 빈공간은 보기좋게 매우기가 어렵다 판단되서 남는 스트라이크 부품을 잘라 붙여 그대로 가려줬습니다.

골반 연결부분은 처음에 붙어있던 볼 부분에 3mm 구멍을 뚫어 ㄱ자 런너로 이어주는 방식입니다.

무릅 부분에 관절이 추가되서 다방면으로 가동이 가능하게 되긴 했지만 종아리/허벅지 부분이 짧은 편이라 자연스러운 무릅꿇기 자세나 불가리스 자세는 나와주지 않더군요ㅠㅠ
부품 자체를 늘려볼 제주는 없어서 이정도로 만족을 해볼 따름입니다;

무기 - SD 손 사양에 맞게 총은 손잡이 부분을 잘라주고, 방패 부분은 3mm 런너를 추가해줬습니다.

액숀포즈~


[이지스 건담]
원래는 등짐으로 쓸 부분이라 개조는 아예 안해줄 생각이었지만.. 나란히 세웠을때 느껴지는 위화감에 혹해서 급하게 작업을 시도하게 되었습니다.
등짝으로 쓰려던게 비례적인 면에선 스트라이크 보다 마음에 들게 나와줘서 만지면서도 미묘한 심정이었습니다;

목 - 스트라이크와 동일하게 볼조인트 추가. 가동폭을 높여보기 위해 볼 부분의 연결부위를 늘려줬습니다.

손목 - 주먹손/손목 연결부위에 2.5mm 런너/구멍을 추가해서 회전이 가능하게 만들었습니다. 주먹손은 스트락 남은손을 사용.
왼쪽 실드 연결부는 HG용 실드에 맞춰 3mm로 구멍을 넓혀줬습니다.

다리 - 제작 방식은 스트라이크과 거의 비슷하지만 다리 연결방식이 다른 SD와 다른 편이라 허벅지 부분에 골반 부품을 추가해서 HG같은 방식의 구조로 제작해줬습니다.
사이드 스커트는 SD용 스커트에 불필요한 부분을 조금 잘라내고 HG용 스커트를 덧붙여서 마무리를 해줬습니다. 연결부는 3mm 런너로 허벅지 옆부분에 추가해서 연결.

종아리 부품이 스트라이크에 비해 꽤 긴 편이라 무릅 가동이 한결 자연스럽게 나와주는 느낌입니다. 불가리스 자세도 자연스럽게 가능하더군요^^

빔샤벨 연결부 - 설정처럼 하려다간 끝이 없을거 같아 간단히 빔샤벨 부품만 끼워줄 수 있게 1.5mm 드릴로 구멍만 내주는걸로 마무리를 했습니다.

변형구조 때문에 허리가 안돌아가는게 유독 아쉬운 물건이더군요ㅠㅠ

허리를 살려둔 덕에 변형도 문제없이 가능합니다.
SD 쪽에선 재현이 안되던 돌격형으로도 가능하게 되더군요.

명장면_재현.jpg

시드 시대에 무력개입 했으면 즉사할 장면이겠네요^^;


[스트라이크 이지스]
개별설명이 끝나고 겨우 이쪽으로 넘어오네요;
합체 방식만 간단히 설명하고 마무리를 해볼 것 같습니다.

스트라이크랑 이지스를 연결시켜줄 부품입니다. 특별한건 없고 3mm 런너에 네모난 폴리캡을 하나 끼워준게 전부네요^^;

등에 기워주고

이지스는 등에 달아주기 좋게 변형을 시켜서

끼워주면

완성입니다~

강탈 후 박터지게 싸우던 것들끼리 합체시킨게 좀 미묘한 기분이네요^^;

독특함을 살려보자는 취지로 시작했지만 만들고 나서는 완성했다는 만족감과 함께 밀려온 피로감 + 감기크리로 고생했던 기억만 역력한 것 같습니다ㅠㅠ

포즈사진들을 마지막으로 마무리를 해보며, 이제 밀려있는 삼국전에 다시 전념을 해봐야 할 것 같습니다.

긴 글 마지막까지 봐주셔서 감사합니다^^




덧글

  • 나이브스 2010/04/24 10:55 # 답글

    왠지 시드에 저 설정 들어가면 재미 있었을 거 같은 생각이...
  • 누굴까 2010/04/26 22:15 #

    저도 만들면서 그생각이 많이 들더군요^^
  • 닉네임 2012/04/28 13:48 # 삭제 답글

    너무 멋있어....갖고싶을정도로 멋있어.....저한테 파세요ㅜㅜ
댓글 입력 영역